Andres Serrano

andres-serrano

Andres Serrano, USA

Born in 1950 in New York in a family from the South American immigration, Andres Serrano grew up in, New York an environment marked by Catholic devotion. His first works were inspired by many religious iconographies. The use of faces and bodily fluids are an essential part of his work. A strong aesthetic approach always characterizes his work, photographs by Andres Serrano – as with some of his contemporaries such as Cindy Sherman and Robert Mapplethorpe – give an iconic status to the photographic image. By putting into perspective a fundamental dichotomy between form and content, Serrano conveys to the viewer a strange feeling of fascination. Serrano ‘s works constantly test the visual experience of the sublime. In the exhibition’s catalogue The Morgue for Andres Serrano, Daniel Arasse precisely insists on the unveiling taboos specific to Western society conveyed by the works of the American photographer: The provocation in Serrano’s work requires that we look, right in the eyes, what we now tend, increasingly, to waive, not wanting to know, not to think.

안드레 세라노, 미국

안드레 세라노(1950)는 도발적이고 자극적인 작품으로 종종 논란을 일으킨 개념 예술가이다. 세라노는 아무것도 조작하지 않은 대형 화면에 주로 인물이나 신체 특정 부위의 생생한 이미지를 충격적으로 드러낸다. 아름다움과 음란함을 결합한 사진들은 폭력, 인종, 빈곤 등의 주제들을 놓고 이야기한다. 그의 작품들은 종종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외설스럽거나 혐오스러운 이미지들을 통해 사회적 금기를 건드리고 있기에 검열과 항의, 논란의 중심에 서곤 한다. 세라노의 작품은 시카고 현대미술관, 워싱턴 코코란 갤러리를 비롯해 세계적인 미술관들에 소장되어 있다.



[youtube id=”mkCHfqnAXG0″]

Courtesy Yvon Lambert, Paris

Signs of the Times, 2013

In early October 2013 after noticing an unprecedented number of people begging on New York City’s streets, it occurred to Serrano to start a project to collect some of the signs homeless people use to ask for money. Wandering around the city on almost a daily basis, he developed a way to approach the homeless and listen to their story before buying the signs. His collection, as he calls it, is composed of about 200 signs, bought from people of all ages. Ironically, many people do not see a homeless problem, Serrano explains. The video-clip is a reaction to a social injustice and tragedy. While it is a testimony to the homeless men and women who roam the streets in search of food and shelter, it is also a chronicle of the times we live in.

<시대의 표지판>, 2013

<시대의 표지판>은 뉴욕에서 활동하는 안드레 세라노가 진행한 프로젝트이다. 10월 초 뉴욕의 거리에 전례 없이 많은 노숙자들이 구걸하고 있는 것을 본 작가는 몇몇 노숙자들이 들고 있는 표지판을 모으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는 노숙자들이 구걸할 때 사용하는 표지판을 사기에 앞서 거의 매일 도시를 돌아다니며 노숙자들에게 접근해 그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가 ‘컬렉션’이라 부르는 소장품은 다양한 연령층의 노숙자들로부터 구입한 약 200여 장의 표지판들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사람들은 노숙자 문제에 그다지 관심을 갖지 않는다고 세라노는 말한다. <시대의 표지판>은 이 같은 사회적 불평등과 비극에 대한 반응이며, 길거리에서 음식과 쉴 곳을 찾아 배회하는 노숙자 남녀의 이야기이자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의 초상이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