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to Delat?

chto-delat-neu

Chto Delat?, Russia

The collective Chto Delat (What is to be done?) was founded in early 2003 in Petersburg by a workgroup of artists, critics, philosophers, and writers from St. Petersburg, Moscow, and Nizhny Novgorod with the goal of merging political theory, art, and activism. The group was constituted in May 2003 in St. Petersburg in an action called The Refoundation of Petersburg. Shortly afterwards, the original, as yet nameless core group began publishing an international newspaper called Chto Delat?. The name of the group derives from a novel by the Russian 19th century writer Nikolai Chernyshevsky, and immediately brings to mind the first socialist worker’s self-organizations in Russia, which Lenin actualized in his own publication, What is to be done? (1902). Chto Delat sees itself as a self-organized platform for a variety of cultural activities intent on politicizing knowledge production through redefinitions of an engaged autonomy for cultural practice today.

취토 델라트?, 러시아

그룹 취토 델라트?(무엇을 할 것인가?)는 2003년 상트페테르부르크, 모스크바, 니즈니노브고로드 등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작가, 비평가, 철학자 그룹으로, 상트페테르부르크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들은 정치학과 예술, 그리고 액티비즘의 결합을 목표로 삼았는데 그룹이 만들어진 2003년 5월, ‘페테르부르크의 재건’이라 불리는 활동으로 존재를 드러낸 직후 당시 핵심 그룹이 ‘취토 델라트?Chto Delat?’라는 국제신문을 발간했다. 취토 델라트?라는 이름은 19세기 러시아를 대표하는 급진적 사상가 니콜라이 체르니셰프스키Nikolai Chernyshevsky의 소설 <무엇을 할 것인가?>(1863)에서 가져왔다. 취토 델라트?는 오늘날 문화적 활동을 위한 자율성을 재정의함으로써, 스스로 지식 생산의 정치화를 목적으로 하는 다양한 문화적 활동을 위한 자기-조직적 플랫폼으로 규정한다.


[vimeo id=”6879250″]
8 min
Realized by Olga Egorova (Tsaplya), Nikolay Oleynikov and Dmitry Vilensky
Courtesy of KOW, Berlin

Angry Sandwich People or In Praise of Dialectics, 2006

This slideshow and audio piece emerged from an inner group discussion on how it might be possible to make an artistic statement in memory of the centennial anniversary of the first Russian revolution of 1905. In 2004, the collective carried an extensive artistic study of the contemporary urban environment of a working class neighborhood in Petersburg. As the center of the worker’s uprising in 1905, this neighborhood later also became the site for one of the most ambitious and comprehensive constructivist projects in building a new, socialist Leningrad. A year later, they decided to return to this neighborhood to carry out an action and to shoot a video that might be capable of expressing our relationship to the history of this place.

<화난 샌드위치 피플 또는 변증법에 대한 찬양>, 2006

슬라이드 쇼와 오디오로 구성된 이 작업은 1905년 일어난 제1차 러시아 혁명의 100주년을 기념하는 예술적 성명서를 발표하자는 그룹 내부의 논의에서 비롯되었다. 2004년 취토 델라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노동자 거주 지역에서 발견되는 현대적 도시 환경에 대한 대규모 예술적 연구를 진행하고 있었다. 1905년 노동자 폭동의 중심이었던 이 지역은 이후 새로운 사회주의적 레닌그라드를 건설하는 종합구성주의 프로젝트의 핵심 장소 중 하나였다. 일 년 후 이들은 이 지역을 거주자들에게 돌려주는 작업에 참여하기로 결정했고 이 장소가 지니는 역사적 관계를 표현하는 영상을 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