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prien Gaillard


cyprien-gaillard

Cyprien Gaillard, France

Combining minimal composition, a romantic visual sensibility, and an anarchic spirit, Cyprien Gaillard’s work displays a personal vision or reading of landscapes and cities, juxtaposing pictorial beauty and the atmospherically lush with elements of sudden violence, destruction, and idiosyncrasy culled from popular culture, pointing to the precarious nature of public space, social ritual, and the very viability of the notion of civilization. He invests his sites of interest with new traits through his interventions, resulting in architectural travelogues dense with layers of suggestive symbols, as well as an incisive examination of the foundations and inventions of civilizations, both ancient and modern, revealing their simultaneously seductive and alienating features, disrupting our usual way of looking at nature and architecture and raising social and political questions. He shows contemporary architecture as a modern ruin on the verge of being taken over by nature. Just like 18th century French ruiniste painter Hubert Robert did when he painted the Louvre as an imaginary ruin, Gaillard follows French philosopher Denis Diderot’s advice according to which One must ruin a palace to make it an object of interest. Cyprien Gaillard was born in 1980, in Paris and lives and works in Berlin and New York. He has been the subject of solo exhibitions at a number of major institutions, including: MoMA PS1, New York; Hammer Museum, Los Angeles; Schinkel Pavillon, Berlin; Fondazione Nicola Trussardi, Milan, Italy; Kunst-Werke Institute for Contemporary Art, Berlin; Centre Georges Pompidou, Paris; and Kunsthalle Basel, Basel, Switzerland. He was awarded the Marcel Duchamp Prize in 2010.

시프리앙 가이야르, 프랑스

시프리앙 가이야르(1980)는 자연에서의 인간의 자취(흔적)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조각, 페인팅, 에칭, 사진, 비디오, 퍼포먼스와 공공장소에서의 대규모 개입으로 그는 일약 국제미술계에서 떠오르는 신진작가로 주목 받았다. 전형적인 풍경화가를 위촉해 럭셔리한 자연 환경에 둘러싸인 스위스 전원 주택에 화려한 색채의 그림을 그리게 하거나(<스위스의 폐허들>, 2005), 고층 아파트를 17세기 네덜란드의 풍경 동판화 스타일로 그려내는(<불신의 시대에서의 신뢰>, 2005)에서 보여주듯, 가이야르는 자연에 의해 점령당하기 직전의 모던한 폐허로 동시대의 건축물을 보여준다. 마치 18세기 프랑스의 폐허주의Ruiniste 화가 후버트 로버트가 루브르를 상상의 박물관으로 그렸을 때 그랬던 것처럼, 가이야르는 “어떤 흥미로운 대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누군가 궁전을 파괴해야만 한다’고 한 프랑스 사상가 디드로Denis Diderot의 생각을 따라 작업한다.


[youtube id=”0ckH0lQGVws”]

(excerpt)
30:00 min
Courtesy Bugada & Cargnel, Paris

Desniansky Raion, 2007

The video takes place in a parking lot of a drab housing complex in St. Petersburg, Russia, where he witness two large groups of men—one mostly wearing red shirts and the other blue—slowly walking towards each other. Set by Gaillard to the hypnotic electronic beats of French composer Koudlam’s I See you All, the video shows the color-coordinated groups marching in loose formation, reminiscent of ancient armies confronting each other on some distant battlefield. Suddenly, signal flares billowing smoke arc through the air and the two groups come together, clashing in flurry of fists—a breathtaking display of raw physical violence set against the stark backdrop of the housing block. As the sounds of Koudlam’s pulsing music draw louder and more urgent, the furious hand-to-hand combat intensifies while bodies of the fallen lay strewn on the pavement. Before long, the blue faction beats a hasty retreat, only to regroup moments later on one side of a nearby pedestrian bridge. The two sides come together again, this time clashing on the impossibly narrow span of the footbridge. The blue group is once more chased off, and the victors in red erupt in victorious celebration.

<데스니안스킨 레이온>, 2007

<데스니안스킨 레이온>은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허름한 주택가의 한 주차장에서 벌어진 일을 담고 있다. 이곳에서 빨간색 셔츠를 입은 그룹과 파란색 셔츠를 입은 그룹의 여러 남자들이 서로를 향해 천천히 걸어가는 장면이 펼쳐진다. 프랑스 출신 작곡가 쿨드람Koudlam의 <나는 너의 모든 것을 보고 있다I See you All>의 몽환적인 전자 비트에 맞춰, 색깔로 구별되는 그룹의 사람들이 대형을 잃어가며 서로 향하는 모습은 마치 고대 군인들이 격돌하기 직전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다 갑자기 신호탄이 공중에 아치를 그리며 화염을 내뿜고, 두 그룹은 얽히고설켜 주먹질을 하며 달려들고, 삭막한 주택단지를 배경으로 거친 몸싸움을 보여준다. 쿨드람의 맥박이 고동치는 듯한 사운드가 긴박해짐에 따라 분노에 찬 육박전이 격렬해지는 한편, 여기저기 인도 위에 지친 사람들이 널브러져 있다. 오래지 않아 파란색 그룹은 보행자용 다리 근처에서 그룹을 다시 짜기 위해 성급히 후퇴한다. 곧 빨간색 셔츠 그룹과 파란색 셔츠 그룹이 다시 모여드는데 이번에는 놀랄 정도로 좁은 인도에서 격돌한다. 파란색 셔츠 그룹은 또다시 물러나고 빨간색 셔츠를 입은 이들은 승리감을 만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