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it Sriwanichpoom

manit-sriwanichpoom

Manit Sriwanichpoom, Thailand

Manit Sriwanichpoom (b.1961) has been for years a leading figure in Bangkok’s lively contemporary art scene. Whether satirizing the foibles of Thai nationalism, or rattling the skeletons of the country’s bloody political past, Manit’s work is always insightful and provocative. Best known for his acerbic photographic critiques of Thai consumerism, Manit’s trademark Pink Man series has been exhibited the world over. But his most recent projects mark a return to formal concerns and opens up new questions about the future of a country divided and wracked by political and symbolic crisis. His work has been exhibited worldwide including in the Venice Biennale, Photo Espana, Biennial de Sao Paulo, Paris Photo, International Photography Biennale (Mexico), Gwangju Biennale (Korea), and at the Hayward Gallery (UK).

마니트 스리와니치품, 태국

마니트 스리와니치품(1961)은 방콕의 활발한 현대미술 현장을 이끌어가는 인물 중 한 명이다. 태국의 국가주의가 가지는 약점을 풍자하거나 피로 얼룩진 과거 정치의 뼈대를 흔들고 있는 스리와니치폼의 작품은 언제나 통찰력과 주의를 환기시키는 힘이 있다. 특히 태국의 소비주의를 신랄하게 풍자한 그의 대표작이자 트레이드 마크인 <핑크 맨> 시리즈는 세계 곳곳에서 전시되었다. 최근 그의 프로젝트들은 형식주의적인 관심으로 돌아가고 있으며, 정치적 위기로 분열된 국가의 미래에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그의 작업은 영국 헤이워드 갤러리를 비롯해 베니스 비엔날레, 상파울루 비엔날레, 멕시코 국제 사진 비엔날레, 광주비엔날레 등 여러 전시에서 선보였다.


[metaslider id=1378]

Pink Man performance by Sompong Thawee

Pink Man, 1997 – ongoing

The Pink Man series, began in 1997. Traditionally, a pink man is a symbol of the eternally unsatisfied and self-centered consumer, a symbol of capitalism. Started as a performance, the pink man and his empty pink supermarket cart, are a symbol of ubiquitous consumption against the backdrop of contemporary Thailand. Beyond the obvious entertainment, the cart carries actually questions about progress and what consumerism means in newly developed Asian countries. The Pink Man, portrayed in several series, sets in the the backdrop of street markets doubled with historical photos of social struggle provide a more poignant and accurate of the society. Pink Man is wandering quietly and non-expressive face, like a robot serves as a foil to many consumption-driven situations such as tourism, progress. Also the apparent pastiche of classical European painting betray an exoticism form the East toward the West. In this very dense transcultural portrait, Manit Sriwanichpoom also pointed out the inherent contradiction of the Buddhist principle of material detachment to the hyper-materialism installed by progress.

<핑크맨>, 1997–현재

마니트 스리와니치품의 <핑크맨> 시리즈는 태국 경제붕괴가 일어났던 1997년에 시작되었다. 전통적으로 핑크맨은 영원히 만족하지 못하는 자기 중심적인 소비자의 상징, 즉 자본주의의 상징이다. 퍼포먼스로 시작된 핑크맨과 그의 텅 빈 수퍼마켓 카트는 현대 태국을 배경으로 어디에나 넘쳐나는 소비를 상징한다. 명확하게 드러나는 오락적인 요소를 넘어 카트는 실제 진보에 대해, 그리고 새로운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소비주의에 대해 질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