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na Valjakka

minna-valjakka

Minna Valjakka, Finland

Minna Valjakka, Ph.D. in Art History, defended her doctoral thesis Many Faces of Mao Zedong in spring 2011. Although primarily specialized in Chinese culture and art since her MA studies, her current research interests include different phenomena of the East Asian visual culture. Most recently she has focused on East Asian graffiti and street art. Among her publications are Graffiti with Chinese Characteristics in The Copenhagen Journal of Asian Studies Art. (Vol. 29, No. 1) and Parodying Mao’s Image: Caricaturing in Contemporary Chinese Art in Journal of Asian and African Studies (Vol. XV, No. 1). Dr. Valjakka has won a scholarship to study one academic year in Fudan University in Shanghai, 2001-2002, and another scholarship for the Central Academy of Fine Arts in Beijing, 2006-2007. Since sep 2012, she started a post-doctoral research for the Academy of Finland, entitled East Asian urban Art – self-expression through visual images in Hong Kong, Tokyo and Seoul. Her research area are focus on Urban art in East Asia, Contemporary Art in East Asia and Visual Culture in East Asia, she is currently based in Tokyo.

미나 발야카, 핀란드

미나 발야카는 2011년에 <마오쩌둥의 여러 가지 얼굴들학위를 받았다. 석사과정 때부터 중국의 문화와 예술을 전공해 왔으나, 지금은 동아시아 시각 문화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현상들을 포괄하는 일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최근 그녀는 동아시아의 그래피티와 거리예술에 집중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중국적 특성을 지닌 그래피티Graffiti with Chinese Characteristics>, <마오쩌둥 이미지의 패러디: 현대 중국 미술에서 캐리커처 그리기Parodying Mao’s Image: Caricaturing in Contemporary Chinese Art > 등이 있다. 발야카는 상하이 푸단대학교(2001~2002), 북경 중앙미술학원(2006~2007)에서 장학생으로 공부했다. 2012년 9월 이후로는 핀란드 아카데미에서 박사후과정 연구로 <동아시아의 어반 아트 – 시각 이미지를 통한 자아의 표현(홍콩, 도쿄, 서울) in Hong Kong, Tokyo and Seoul >을 진행 중이다. 주로 동아시아의 어반 아트, 현대미술, 시각문화를 연구하고 있으며, 현재는 도쿄에 거주하고 있다.Many Faces of Mao Zedong>로 미술사 박사 East Asian urban Art – self-expression through visual images.


Please attend the talk on March 29, 2014 on 2pm at the lecture room of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A live stream will be available, please check our social media accounts for updates about this. A video of the talk will follow here after April 5.

FreeArtFriday: Conveying the joy of arts across the borders

This paper examines the adaptation processes and the forms of belongingness of the international art movement, FreeArtFriday (FAF), which since 2006 has spread around the globe and reached the streets of Tokyo in the spring 2013. The major aim of the FAF is to encourage artists to create freely and share their artwork with the public. The prevailing assumption is that because contemporary graffiti and street art trends are transcultural, they are similar and homogenous around the globe. Nonetheless, different forms, techniques and motivations have emerged depending on the socio-cultural and political context in question. My aim is to analyze to what extent the levels of toleration of the FAF activities vary from a country and a city to another and what are the features that influence on the acceptability.

Besides crossing the national borders, the movemenvt has transformed into a global community in which the members share artworks, thoughts and support. Among the active members the notions of belongingness and co-operation are strong — even if the members have never met in person. Is the fact that FAF is operating in the marginal space between accepted art and vandalism enhancing the shared identity? Or is there other socio-political or cultural factors to be taken into account? Based on an ongoing comparative research project including intensive fieldwork periods since 2012, extensive photographic documentation, observations and in-depth interviews, I will examine how FAFTokyo is continuing the legacy of the movement and how it is perceived by the media and the public.

프리아트프라이데이 : 미술의 즐거움을 국경 너머로 전하기

미나 발야카는 “프리아트프라이데이: 미술의 즐거움을 국경 너머로 전하기”를 통해 서 미술운동 FreeArtFriday(FAF)가 사회에 받아들여지는 과정, FAF 구성원들이 느끼는 소속감의 형태를 소개하고자 한다. 예술가들이 자유롭게 창작한 결과물을 대중과 공유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고 있는FAF는 2006년부터 전세계적으로 확산되어 2013년 봄에는 도쿄에 상륙했다. FAF는 오늘날 그래피티와 거리 미술이 확산되는 경향이 다양하게 구획된 문화의 경계선을 가로질러 발전하는 새로운 문화 형태인 ‘트랜스컬쳐(초문화적)’ 현상이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유사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 사회마다 하회적, 문화적, 정치적인 상황이 다르므로 서로 다른 형태와 테크닉, 그리고 진행동기에 있어 편차가 나타난다. 이러한 맥락에서 미나 발야카는 FAF의 활동이 나라별, 도시별로 어떻게 진행되고 용인되는지, 그리고 FAF 운동이 받아들여지는데 영향을 끼치는 요소는 무엇인지에 대해 분석하고자 한다.

또한 FAF는 다양한 나라로 활동의 영역을 넓히는 동시에 구성원들이 서로의 작품이나 생각을 공유할 뿐 아니라,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전지구적 커뮤니티 형태로 발전하였다. 때문에 한번도 만나 본 적이 없는 구성원들 사이에서도 강한 소속감과 연대감을 보인다. 그렇다면 FAF가 예술작품들과 반달리즘 사이의 협소한 공간에서 진행된다는 점이 공동의 정체성을 증대시키는 데 영향을 끼치는 것일까, 아니면 우리가 고려해야 하는 또 다른 사회적, 정치적 혹은 문화적 요인들이 있는 것일까?

미나 발야카는2012년부터 진행된 집중적인 현장연구를 비롯한 비교연구, 광범위한 사진자료 조사 그리고 심층 인터뷰를 통해 도쿄의FAF가 FAF의 유산을 어떻게 계승하고 있는지, 그들이 언론과 대중에게 어떻게 인식되고 있는지에 대해 분석했고, 이러한 과정을 강연을 통해 공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