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hching Hsieh

tehching-hsieh

Tehching Hsieh, Taiwan

Tehching Hsieh (b.1950) dropped out of high school in 1967 and took up painting. After finishing his army service (1970-1973), Hsieh had his first solo show at the gallery of the American News Bureau in Taiwan. Shortly after this show, he stopped painting. In 1973, Hsieh made a performance action, Jump Piece, in which he broke both of his ankles. He was trained as a sailor, which he then used as a means to enter the United States. In July of 1974, Hsieh arrived at the port of a small town by the Delaware River near Philadelphia. He was an illegal immigrant for fourteen years until he was granted amnesty in the US in 1988. Starting from the late 1970s, Hsieh made five One Year Performances and a Thirteen-year Plan, inside and outside his studio in New York City. Using long durations of time as context for the work, making art and life simultaneous, Hsieh achieved one of the most radical approaches in contemporary art. The first four One Year Performances made Hsieh a regular name in the art scene in New York; the last two pieces, in which he intentionally retreated from the art world, set a tone of sustained invisibility.

데칭셰, 대만

데칭셰(1950)는 1967년 학교를 그만두고 미술을 선택했다. 군복무를 마치고(1970-73) 대만에서 첫 개인전을 가졌다. 개인전 직후인 1973년 그는 돌연 그림 그리기를 그만두고 퍼모먼스 <점프 피스Jump Piece>를 공연하다가 발목을 다쳤다. 이후 선원 교육을 받고, 이 경력을 이용해 미국에 입국했다. 1974년 7월 데칭셰는 필라델피아 인근 델러웨이 강변의 작은 마을에 도착한 후 1988년 공식적으로 사면 받기 전까지 14년 동안 불법으로 체류했다. 70년대 후반부터 다섯 편의 <1년 퍼포먼스>와 <13년 계획thirteen-year Plan>을 제작한 데칭셰는 시간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것을 작품의 컨텍스트로 삼아 예술과 삶을 동시에 만들어간다. <1년 퍼포먼스>는 데칭셰라는 이름을 뉴욕의 미술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지만, 이 마지막 두 편의 작품을 통해 의도적으로 예술계에서 멀어지면서 더 이상 그를 볼 수 없게 되었다.


tehching-hsieh-time-piece-1980-1981

6 min 8 sec

Courtesy Sean Kelly Gallery

One Year Performance, 1980-1981

For many Hsieh is a cult figure. The rigor and dedication of his art inspires passion, while the elusive and epic nature of his performances generates speculation and mythology. For twelve months, since April 11, 1980, Tehching Hsieh hasn’t been able to sleep for a whole night without interruptions. To be precise, he hasn’t even been able to sleep for two hours running. Every 60 minutes the sound signal produced by his watch connected to a loudspeaker woke him up, and reminded him of the task he had self-imposed—that of clocking in at every single hour, 24 times a day, throughout a whole year. Be it day or night, at every hour Hsieh, wearing worker’s uniform, went to a grey-walled room in his loft in Manhattan and stamped a time card in a sign-in machine. A few seconds later, a 16 mm camera captured a picture of his tense face next to the machine. A witness signed all the 366 time cards at the first day of the performance, in order to assure that they couldn’t be replaced. Moreover, at the end of the twelve months the witness confirmed that the 16 mm film was not falsified. Projected as a motion picture, it condenses a whole year into about six minutes. The artist’s hair, which is shaved at the beginning of the film, reaches his shoulders at the end of it. In order to complete the film, Hsieh had to undergo extreme psychophysical stress and to reorganize his own life meticulously around the passing of the hours: for instance, he could not move away from his loft for longer than 60 minutes.

<1년 퍼포먼스>, 1980-1981

데칭 셰는 자신의 작품에 대해 엄격하고, 헌신적이다. 이런 태도는 열정을 촉발시키기도 하지만, 그의 퍼포먼스는 난해하고 서사적이어서 사색과 신화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1981년 4월 11일부터 12개월 동안 데칭 셰는 제대로 잠을 자지 못했다. 스피커에 연결된 시계 알람이 60분마다 울려 그를 깨웠고, 알람이 울리면 자기가 정한 임무, 즉 1년 내내 매일 1시간마다 24번 타임카드를 찍는 일을 수행했다. 그는 밤이건 낮이건 매 시간 노동자복을 입고 맨하탄에 있는 자신의 다락방으로 가서 출근 기록을 하는 타임카드를 찍었다. 카드를 찍고 몇 초가 지나면 다른 사람이 대신 타임카드를 찍지 않았음을 증명하기 위해 16mm 카메라가 기계 옆에 선 그의 긴장한 얼굴을 촬영했다. 1년을 6초로 압축시킨 영상을 본 관객은 그가 직접 이 퍼포먼스를 수행했음을 알게 된다. 영상 초반 짧게 깎은 데칭 셰의 머리카락은 영화의 끝 무렵 어깨까지 닿을 정도로 길어 있다. 이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기 위해 그는 극도의 육체적 스트레스를 겪었으며, 1년 동안 60분 이상 자신의 다락방을 떠난 적이 없을 정도로 시간의 흐름 속에 처한 자신의 삶을 세밀하게 인식했다.


utopian-days-freedom-tehching-hsie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