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ijing Men

xijing-men

Xijing Men, China, Japan, South Korea

The Xijing Men, the internationally renowned, project-based collaborative team of Tsuyoshi Ozawa (Japan), Chen Shaoxiong (China) and Gimhongsok (Korea). The Xijing Men hail, conceptually, from the fictitious city of Xijing, an imaged political entity in East Asia. The term Xijing is the Chinese reading of Chinese characters meaning western capital (the city’s name would be read as saikyō in Japanese and suhkyung in Korean). The word play has roots in the names of real cities: Beijing (northern capital), Nanjing (southern capital) and Tokyo, known in Chinese as Donjing (eastern capital). Since 2006, the Xijing Men have used humor, satire, sarcasm and absurdity to create elaborate performances, drawings, photographs and objects that explore the imagined history, politics, economics and culture of this fictitious place.

시징맨, 중국, 한국, 일본

시징맨은 오자와 Tsuyoshi Ozawa(일본), 첸 샤오시옹 Chen Shaoxiong(중국), 그리고 김홍석(한국)이 2006년 결성한 프로젝트 기반의 국제 협업 그룹이다. 북경과 남경, 동경은 있지만 서경(시징)은 지구상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데 착안한 세 작가는 ‘서경’이라는 가상도시를 만들고 스스로를 서경인(시징맨)으로 부른다. 서경의 문화, 역사, 사회, 정치, 경제 등에 관한 총 5개의 프로젝트를 통해 가상도시 서경의 모습이 점진적으로 드러난다.


[youtube id=”8QfsfqiM-RY”]

[youtube id=”yiuvLOZtuok”]

[youtube id=”4mfrG7Ge78U”]

35:54 minutes
Performance, installation, single channel video

Welcome to Xijing – Xijing Olympics, 2008

Staged in August 2008 during the official Beijing Olympic Games, the Welcome to Xijing – Xijing Olympics presented a humorous yet provocative take on the unabashedly spectacular China’s Olympics mania. In the outskirts of Beijing, the artist group carried out their own version, casting themselves as athletes and their family and friends as audience. Drawing from everyday objects and experiences, their version mocked the seriousness and solemnity with which the Chinese government and the Chinese public treated the glitzy theatrics of the real Beijing Games. If the Games themselves constituted the supreme performance of Chinese national pride under the auspices of international diplomacy, then the Xijing Olympics represented a caricature of these attitudes in which humor, playfulness, and aimlessness are injected into the highly scripted and ceremonial tone of the official games. The low-tech theatrics of the Xijing Olympics reflected a form of practice that is refreshingly human-scaled and attuned to the proximity of individuals rather than traditional groupings conditioned by notions of the masses and the people.

<시징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시징 올림픽>, 2008

베이징 올림픽이 개최되었던 2008년 8월, 시징맨은 세 번째 프로젝트 <시징올림픽>을 선보였다. <시징올림픽>은 뻔뻔스러운 중국의 올림픽 마니아들에 대한 유머러스하면서도 도발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 예술가 그룹은 스스로를 ‘운동선수’, 가족과 친구들은 ‘관객’으로 캐스팅해 베이징 외곽에 그들만의 올림픽을 만들어 중국 정부와 국민이 요란스레 베이징 올림픽을 치르던 진지함과 엄숙함을 조소한다. 올림픽 게임 자체가 국제 외교 차원에서 중국의 자존심을 보여주는 최고 퍼포먼스라고 할 때, <시징올림픽>은 잘 짜여진 대본과 공식적인 게임이 지닌 의례적 분위기에 유머와 장난 그리고 목적 없음이라는 요소를 투사해 베이징 올림픽을 대하는 중국의 공식적인 태도를 풍자한다. 이로써 <시징올림픽>은 ‘대중’과 ‘민중’이라는 관점에 의해 규정된 전통적인 방식으로 그룹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개인들 간의 친밀함에 조응하는 새로운 인간적 척도에서 벌어지는 실천 형식을 보여준다.